이름 김정현 이메일
작성일 14.12.22 조회수 1347
파일첨부
제목
부자아빠의 진실게임

재테크를 열심히 공부하는 사람들은 목돈 1천만원에 1년에 10만원이라도 더 이자를 받으려고 애를 쓴다.

연말정산에서 한 푼이라도 더 절세하려고 영수증을 챙긴다.

올바른 태도라고 믿는다.

하지만 그렇게 재테크를 한다는 사람들이 소파를 살 때는 100만원을 쓰고,

결혼을 할 때는 전세집에서 출발하면서도 신혼살림 장만에 혈안이 되고 예물도 다이아몬드 아니면 안된다고 믿으며,

물건은 모두 신품으로만 사고,

도배는 돈을 주고 남들에게 키며,

휴가철에는 자동차까지 끌고 놀러 가며,

술집에서는 양주를 키고,

집을 살 때는 부동산 잡지 하나 안 보고 중개업소 말만 듣고 500만원도 못 깎고, 등기는 법무사에게 맡긴다.

그러면서도 장에서 콩나물을 살 때 500원 깎았고,

남자양복은 다 거기서 거긴데도 유명상표를 백화점 세일 때 카드로 현금가 6개월 할부로 샀으니 스스로를 알뜰살뜰 산다고 믿는다.

이게 재테크인가?

특히 대부분의 한국 남성들은 귀하신 몸들 같다.

자동차가 고장 나면 그건 배터리 가게 기술자가 해야 할 일이다.

집에 수도꼭지가 고장 나 사람이 와도 그저 안방에 앉아서 TV나 본다.

고귀한 몸이기에 이삿짐 싸는 것도 남들한테 키고 몇 십만원을 지불한다.

그러면서 은행금리를 비교한다. 이게 재테크인가?



.............

이전글 홍익인간이 선택하는 삶
다음글 아이디어를 생각해 내는 10가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