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신철수 이메일
작성일 14.12.27 조회수 1361
파일첨부
제목
기다리던 봄

길고 지루했던 겨울이 지나고 드디어 기다리던 봄이 찾아왔습니다.

3월이 작됨과 동에 봄을 준비하던 계절은 겨울을 보내버렸습니다.

겨우내 쌓여있던 눈도 녹고 꼿꼿하게 얼어있던 마음도 녹는 계절입니다.

겨울은 길고 힘들었는데 막상 목을 빼며 기다리다 만난 봄은 아쉬우리만치 짧기만 합니다.

우리가 살면서 어떤 일을 하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도 매서운 겨울처럼 매우 길고 어렵습니다.



.............

이전글 잡(job)과 커리어(career)의 차이
다음글 개나리와 진달래